금연길라잡이

통합검색폼

검색

금연표시가 없어도 금연은 기본입니다.


유틸메뉴


소셜네트워크바로가기

새창으로 페이스북 바로가기 새창으로 보건복지부 금연캠페인 트위터 바로가기 전체 메뉴
 전체메뉴보기
전체메뉴 닫기

주메뉴

금연길라잡이

흡연바로알기

퀵메뉴


간접흡연

정의

간접흡연은 본인이 직접 흡연을 하는 것이 아니라 남이 피우는 담배 연기에 노출되는 것을 의미합니다. 따라서 간접흡연을 ‘강요된 흡연’ 혹은 ‘강제적 흡연’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흡연시 주변 공기 중의 80% 정도는 담배가 타면서 담배 끝에서 나오는 부류연(Sidestream smoke) 이며, 나머지 20% 정도가
흡연자가 흡입한 뒤 내뿜는 주류연(Mainstream smoke)입니다. 따라서, 간접흡연을 하는 사람은 주류연과 부류연이 혼합된 연기, 그 중에서도 발암물질과 유해 화학물질이 더 높은 농도로 포함된 주로 부류연에 노출되게 됩니다.

흡연으로 인해 공기 중에 형성된 연기는 처음 형성된 후 경과한 시간과 이동한 거리에 따라 특성과 농도가 변하는 동적인 혼합물이며, 연기 중 입자 역시 기체의 특성 상 습도가 변하고 휘발됨에 따라 그 조성과 크기가 변하게 됩니다. 이와 같은 동적인 성질 때문에 간접흡연 연기의 구체적인 정량적 정의는 내리기 어렵습니다.

간접흡연의 지표

환경에서의 간접흡연 노출 지표는 공기 중 니코틴 농도, 흡연관련 입자상 물질 (PM2.5)이 대표적이며, 사람에서의 간접흡연 노출
지표는 소변 코티닌 또는 니코틴 특이 발암물질, 머리카락 니코틴 등이 있습니다.

공기 중 니코틴 농도의 경우 흡연 특이적인 지표이기는 하나 측정이 까다롭고 측정결과가 공기 흐름과 온습도에 의해 영향을 받으며, 흡연관련 입자상 물질의 경우 흡연 시 생성되는 물질들과 유사한 밀도를 가지는 입자들을 측정하는 것으로 측정된 입자가 반드시
흡연만에 의한 것이라고 말하기 어려운 단점이 있습니다.

소변 코티닌의 경우 8시간 정도의 단기간 간접흡연 노출만을 반영하며, 머리카락 코티닌의 경우 상대적으로 장기간의 노출을 평가할 수 있습니다. 소변 중의 담배 특이 발암물질의 경우 역시 흡연 특이적인 지표이기는 하나 측정이 어려운 단점이 있습니다.

각각의 사람에서의 간접흡연 노출 지표들은 간접흡연에의 노출을 의미하는 복합체의 한 구성물질이며, 한가지 지표의 측정으로는
간접흡연 연기에 포함된 다른 구성 물질에의 노출을 모두 반영할 수는 없습니다.

건강상의 위해

간접흡연의위해

간접흡연을 하게 되는 경우 250여 종 이상의 발암성 혹은 독성 화학물질에 노출되게 되며, 국제암연구소와 미국 연방의무감 보고서에 의하면 간접흡연 노출은 비흡연 성인의 호흡기 및 심혈관 질환, 각종 암, 조기 사망의 원인이 되며 영아돌연사증후군, 어린이의
급성 호흡기 질환, 중이염, 천식 발작을 유발합니다. 그밖에 아직 증거가 충분치는 않으나 임산부의 조산, 저체중아 출산, 어린이의 인지 및 행동 발달 등에 영향을 미친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전세계적으로 간접흡연으로 인한 비흡연자의 사망은 연간 약 60만명 수준이며 그 중 대부분이 여성(간접흡연으로 인한 사망의
47% 차지)과 아동(간접흡연으로 인한 사망의 28% 차지)의 사망입니다. 따라서 간접흡연 노출은 전세계적으로 다른 어떤 실내
공기 오염 물질보다도 해롭고, 가장 위험한 환경성 건강위해의 하나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비흡연자라 하더라도 간접흡연에 노출되는 경우 노출되지 않는 경우에 비하여 폐암 발생 위험이 20-30% 증가합니다. 아직 증거가 충분하지는 않으나 간접흡연 노출에 의한 유방암, 부비동과 비인두의 암, 자궁경부암 등의 발생 증가 가능성이 보고되고 있습니다.

간접흡연 노출은 관상동맥 심질환 위험을 25~30%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아직 그 근거가 충분하지는 않으나 간접흡연
노출에 따른 뇌졸중 및 동맥경화의 위험 증가 가능성이 제시되고 있습니다.

간접흡연에 노출되는 경우 성인의 호흡기계에 영향을 주어 냄새를 잘 못 맡거나, 비염 등의 염증 반응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또한, 아직 근거가 충분하지는 않으나, 천식환자나 건강한 사람에서 기침, 쌕쌕거림, 가슴이 답답한 증상과 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이나 만성폐쇄성폐질환의 원인이 된다는 연구결과들이 있습니다.

아이들이 간접흡연에 노출되는 경우 중이염, 기침, 쌕쌕거림, 가슴이 답답한 증상과 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 폐기능 부전, 감염을 포함한 하기도 증상, 그리고 신생아에서의 저체중아 출산, 유아급사망증후군의 원인이 되며, 그밖에도 뇌종양, 림프종, 백혈병, 천식 등의 원인이 될 수 있음이 제시되고 있습니다.

간접흡연 노출 규제 정책

세계보건기구(WHO)는 담배규제기본협약(Framework Convention on Tobacco Control, FCTC)를 통해 간접흡연의 피해 노출을 최소화하기 위한 정책을 채택할 것을 회원국들에게 요청하고 있습니다. 담배규제기본협약은 2003년 세계보건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되었고, 2005년 2월 27일부터 발효되었습니다. 우리나라는 2003년 7월 21일 FCTC협약에 서명하였으며, 2005년 5월 비준하였으며 그에 따른 다양한 담배규제정책을 추진해 왔습니다.

우리나라는 1995년 국민건강증진법의 제정 이후, 대형 건물, 극장, 사업장, 병원, 학교, 공연장, 체육관 및 대중교통 시설에 시설들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하였습니다. 1999년에는 공중목욕탕, 2003년에는 청소년을 위한 시설, 게임방, 만화방, 정부건물과 요양원, 2006년에는 공장, 지역 관공서 및 실내 작업장들을 포함하는 시설들에 금연구역을 지정하도록 요구하고 있으며, 이 중 초등학교와 중학교, 병원, 어린이집은 건물 전체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하였습니다. 2010년부터 지방자치단체에서 간접흡연의 피해를 막고 지역주민의 건강증진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 다수인이 모이거나 오고가는 관할 구역 안의 일정한 장소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하여 85여개의 지방자치단체는 거리를 비롯한 다양한 공공장소에서 흡연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게임방은 2012년 6월
이후 금연구역을 지정하는 장소에서 전면금연구역으로 전환되었으며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 영업소의 경우 150㎡ 이상인 경우는 2012년 12월 8일부터, 100㎡ 이상은 2014년부터 적용되고 2015년부터는 모든 업소로 확대 시행되었습니다.

이와같은 금연구역 지정 확대와 더불어 간접흡연 노출 최소화를 위한 흡연자 및 비흡연자의 교육 홍보도 정부 주도하에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참고문헌
· National Toxicology Program. Twelfth Report on Carcinogens. Research Triangle Park, NC: U.S. Department of Health and
  Human Services, National Institute of Environmental Health Sciences2011.
· Oberg M, Jaakkola MS, Woodward A, Peruga A, Pruss-Ustun A. Worldwide burden of disease from exposure to
  second-hand smoke: a retrospective analysis of data from 192 countries. Lancet. 2011 Jan 8;377(9760):139-46.
· International Agency for Research on Cancer. IARC Monographs on the Evaluation of Carcinogenic Risks to Humans:
  Tobacco Smoke and Involuntary Smoking: International Agency for Research on Cancer 2002.
· 국제 담배규제 정책평가 프로젝트 ITC 대한민국 보고서 (1-3차 설문 조사를 통한 결과 2005년 – 2010년) 2012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