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길라잡이

통합검색폼

검색

금연표시가 없어도 금연은 기본입니다.


유틸메뉴


소셜네트워크바로가기

새창으로 페이스북 바로가기 새창으로 보건복지부 금연캠페인 트위터 바로가기 전체 메뉴
 전체메뉴보기
전체메뉴 닫기

주메뉴

금연길라잡이

알림방

퀵메뉴

현재위치
텍스트크기조절 및 인쇄하기

새소식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게시물 보기 - 게시물의 제목,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게시내용 등을 볼 수 있습니다.
제목 복지부 '올해 흡연율 떨어질 것'…담배판매 감소세
등록일 2017-12-06 조회수 133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출처 연합뉴스 링크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담뱃값 대폭 인상 후 재작년에 많이 내려갔다가 작년에 소폭 반등했던 흡연율이 올해는 다시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보건복지부는 "작년 12월 도입됐으나 실질적으로는 올해부터 행된 흡연경고그림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금연구역 확대 등의 영향으로 담배판매량이 지난해보다 줄어들고 있어 흡연율도 다시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5일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2014년 43.1%에 달했던 19세 이상 성인 남자흡연율은 2015년 1월 담뱃값이 2천원 인상되면서 2015년 39.4%로 뚝 떨어졌다. 성인 남자흡연율이 30%대로 하락한 것은 흡연율 집계가 시작된 1998년 이후 처음이었다.


하지만 담배가격 인상의 충격이 가시면서 급격히 감소했던 담배판매량이 지난해 다시 늘었고 성인 남자흡연율은 2016년 40.7%로 조금 반등했다.


그러나 복지부는 이런 흡연율 상승세는 오래가지 못하고 꺾일 것으로 내다봤다. 이런 관측의 근거로 흡연율 추세를 읽게 해주는 담배판매량이 감소세를 보이는 점을 들었다.


실제로 담배판매량은 경고그림 시행과 금연구역 확대조치 등 비가격정책 강화에 힘입어 줄어들고 있다.


2014년 43억6천갑이었던 담배판매량은 담뱃값 인상으로 33억2천500만갑으로 급감하고서 가격인상 여파에서 조금 벗어나자 2016년 36억6천400만갑으로 다소 늘었지만, 2017년에는 34억갑을 약간 상회하는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복지부 건강증진과 관계자는 "담뱃값 인상후 담배판매량 감소로 흡연율이 하락했다가, 이후 조금 올라가고서 일정 시점에는 안정추세를 보이는 게 일반적 행태"라며 "학교주변 편의점 내부 판매광고 금지, 전자담배 전자장치 할인판매 금지, 가향담배 규제, 담배성분 의무 공개, 전자담배 세금강화 등 금연정책을 확대 강화하면 흡연율은 더 떨어질 것"으로 기대했다.


sh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