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길라잡이

통합검색폼

검색

금연표시가 없어도 금연은 기본입니다.


유틸메뉴


소셜네트워크바로가기

새창으로 페이스북 바로가기 새창으로 보건복지부 금연캠페인 트위터 바로가기 전체 메뉴
 전체메뉴보기
전체메뉴 닫기

주메뉴

금연길라잡이

알림방

퀵메뉴

현재위치
텍스트크기조절 및 인쇄하기

새소식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게시물 보기 - 게시물의 제목,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게시내용 등을 볼 수 있습니다.
제목 '음주·흡연 같이 즐기면 체내 중금속 농도 2배 높아진다'
등록일 2017-06-13 조회수 1057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출처 연합뉴스 링크

식약처, 추적조사 결과…국민 체내 중금속 농도는 감소 "안전수준"
"금주 금연하고 칼슘·철분 풍부한 식품 섭취해야"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음주나 흡연 등 나쁜 생활 습관이 체내 중금속 농도를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칼슘과 철분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는 것은 체내 중금속 농도를 낮추는데 도움이 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0년 4천명을 대상으로 한 1차 조사 이후 2015년까지 870명의 체내 중금속 농도 변화를 추적조사하고, 식품 섭취나 생활 습관과의 관련성을 분석한 결과 음주와 흡연, 식습관이 체내 중금속 농도와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13일 밝혔다.


조사 결과 1주일에 4번 이상 술을 마시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체내 중금속 농도가 납 54%, 카드뮴 11%, 수은 89%씩 높게 나타났다. 흡연자도 비흡연자보다 체내 중금속 농도가 납 30%, 카드뮴 23%, 수은 43%씩 높았다. 
          

특히 남성 집단에서 음주와 흡연을 동시에 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체내 중금속 농도가 2배 이상 높았다.


과도하게 술을 마시는 사람은 일상생활에서 균형 잡힌 식습관을 유지하지 못하고 칼슘이나 철분 등 영양 성분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아 영양 성분 대신 중금속이 흡수돼 체내 중금속 농도가 높아진 것으로 해석된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또한 알코올은 칼슘, 철분, 엽산 등 영양 성분의 흡수를 방해해 체내 중금속 농도를 높이고, 과도한 음주가 면역력을 떨어뜨리면서 선천면역을 담당하는 대식세포 등에 의한 중금속 제거 능력도 저하시킨다고 덧붙였다.


일반적으로 체내 납 농도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적 특성인 알코올 대사 물질 분해효소(아세트알데히드 분해효소·ALDH2)의 영향도 확인됐다. 아세트알데히드 분해 능력이 높은 사람은 일반적 술 섭취량이 많아 체내 납 농도가 높았다.


흡연의 경우 섭취를 통한 체내 흡수율보다 흡입을 통한 흡수율이 높기 때문에 담배 자체에 함유된 중금속 등 유해 물질이 체내에 들어가 중금속 농도를 높이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중금속은 환경으로부터 유래된 오염물질로 식품, 물, 대기, 토양 등을 통해 노출된다. 일반인은 주로 식품을 통해서 중금속을 섭취하게 되며 체내로 흡수된 미량의 중금속은 뼈, 신장 등의 장기에 축적되며 건강에 악영향을 끼친다.


조사 대상자들의 체내 중금속 농도는 체내 노출 기준과 비교해 안전한 수준이었으며, 점차 감소추세다.

 

체내 중금속 농도는 2010년에 비해 2015년에 납은 12%(2.13㎍/㎗→1.87㎍/㎗), 카드뮴은 2%(1.04㎍/L→1.02㎍/L), 수은은 23%(3.78㎍/L→2.91㎍/L)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을 통한 중금속 노출량도 줄었다.


중금속 농도가 30% 이상 감소하거나 증가한 집단의 식습관을 조사했더니 칼슘이나 엽산, 철분이 풍부한 어패류나 유제품을 많이 섭취한 집단에서 중금속 농도가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금주와 금연을 하고 영양 성분이 풍부한 식품을 골고루 섭취하면 체내 중금속 농도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실제 체내 중금속 농도가 높은 78명은 3개월 동안 생활 습관과 식습관 개선 교육을 받은 뒤 체내 중금속 농도가 납 26%, 수은 15% 감소했다. 카드뮴은 체내에 오래 잔류하는 특성이 있어 단기간에 효과가 나타나지는 않았다.


mih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