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길라잡이

통합검색폼

검색

금연표시가 없어도 금연은 기본입니다.


유틸메뉴


소셜네트워크바로가기

새창으로 페이스북 바로가기 새창으로 보건복지부 금연캠페인 트위터 바로가기 전체 메뉴
 전체메뉴보기
전체메뉴 닫기

주메뉴

금연길라잡이

함께나누기

퀵메뉴

추천글 보기

체험 및 비법게시판에서 5회 이상 추천 받은 글을 모았습니다.

제목 이야기 한 토막
작성자 얼룩도마뱀 조회수 357
추천수 5 등록일 2017-11-13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추운 겨울.

이등병이 밖에서 언 손을 입김으로 녹여가며 찬물로 빨래를 하고 있었습니다.
마침 그곳을 지나던 소대장이 안쓰러워하며 한마디를 건넸습니다.


"김 이병, 저기 취사장에 가서 뜨거운 물 좀 얻어다가 하지.”


그 이등병은 소대장의 말을 듣고 취사장에 뜨거운 물을 얻으러 갔지만,
고참에게 군기가 빠졌다는 핀잔과 함께 한바탕 고된 얼차려만 받아야 했습니다.

빈 손으로 돌아와 찬물로 빨래를 계속하고 있는데,

이번에는 중대장이 지나가면서 그 광경을 보았습니다.


“김 이병, 그러다 손에 동상 걸리겠다. 저기 취사장에 가서 뜨거운 물 좀 얻어다 해라.”


신병은 그렇게 하겠다고 대답은 했지만, 이번에는 취사장에 가지 않았습니다.
가 봤자 뜨거운 물은 고사하고, 혼만 날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잠시뒤 이번에는 중대 인사계가 그 곳을 지나다가
찬물로 빨래를 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 걸음을 멈추고 말했습니다.


"김 이병, 내가 세수를 좀 하려고 하니까 지금 취사장에 가서 그 대야에 더운물 좀 받아 와라!.”


이등병은 취사장으로 뛰어갔습니다. 이번에는 금방 뜨거운 물을 한가득 받아 올 수 있었습니다.  

 
그러자 인사계가 말했습니다.
“김 이병! 그 물로 언 손 녹여가며 해라. 양이 충분하지는 않겠지만 동상은 피할 수 있을 거야.”


[출처 : 인터넷 여기저기~~]


금단증상으로 괴로워하고 시시때때로 올라오는 흡연욕구로 힘들어하고 처해진 환경 때문에 실패할까봐 걱정된다면 글쓰기를 통해 댓글을 갈구하십시오.  


금단증상이나 흡연욕구를 근본적으로 해결해 줄 정답을 얻을 순 없더라도 인사계가 이등병을 대하는 마음처럼  선/후배님들의 진심어린 응원과 격려의 댓글을 얻을 수 있으니까요.


우수개 말로 '홀아비 사정은 과부가 알아준다'잖아요^^


PS) 그냥 눈팅만하려다가 쌀집아저씨님의 '믿거나 말거나'를 보고 글 하나 추가합니다^^

 ㅎㅎ
믿고보는 일인.
감사합니다. 추천꽝.
Level 쌀집아저씨(78 일) 2017-11-13
 얼룩도마뱀님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Level 멋쟁이남자2016(1082 일) 2017-11-13
 가슴에 와 닿는 글이네요...

한편으로 엉뚱한 생각이 들어요!
인사계(행정보급관)의 행동이 당연한 것이고, 고참이나 소대장 그리고 중대장의 행동이 잘못된 것이라...생각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는 것이 문제죠 !!!
Level 붕빠2(1057 일) 2017-11-13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김이병이 느꼈을 감동이 전해집니다.
Level 하늘원기아빠(131 일) 2017-11-13
 배려가 대단한 인사계 분이십니다
Level 분홍색폐(99 일) 2017-11-13
 여러 생각이 많이 드는 좋은 글입니다.. 얼도님 추천하고 갑니다~!
Level 닥금연!(969 일) 2017-11-13
 따뜻한 겨울입니다.  군대간 아들이 생각나네요.  이녀석은 고생을 좀 해야하는데 이야기 들어보니 너무 편한 곳으로 배치를 받았네요.   그래서 아쉽습니다.
Level 엑스멘(229 일) 2017-11-13
 공마를 든든히 지켜주시는 '쌀집아저씨'님

3년을 코 앞에 두신 '멋쟁이'~님

주거니 받거니, 또는 티격태격하며 1000일을 넘어서도 금연 동기(?)로서 자리를 지켜주시는 '붕어아빠'님

잔잔하지만 금연 내공의 깊이가 느껴지는 '하늘원기아빠'님

'쌀집아저씨'님과 더불어 공마에 생기를 불어주고 계신 '분홍색폐'님

오랜만에 공마 나들이하신 '닥금연'님

공마에서 처음 뵈었을 때가 엊그제 같았는데 벌써 8개월째 이어가시는 '엑스멘'님

다가오는 겨울, 건강하게 나시기를 기원합니다.
Level 얼룩도마뱀(1049 일) 2017-11-14
 1000일이 넘으셨네요..
늦게라도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이 마당을 지켜주신것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Level 유진(3588 일) 2017-11-15
 어~유진님께서 축하 말씀을...고맙습니다^^.
공감마당은 붕어아빠님이 지키셨고, 저는 그냥 살짝~
Level 얼룩도마뱀(1050 일) 2017-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