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길라잡이

통합검색폼

검색

금연표시가 없어도 금연은 기본입니다.


유틸메뉴


소셜네트워크바로가기

새창으로 페이스북 바로가기 새창으로 보건복지부 금연캠페인 트위터 바로가기 전체 메뉴
 전체메뉴보기
전체메뉴 닫기

주메뉴

금연길라잡이

함께나누기

퀵메뉴

추천글 보기

체험 및 비법게시판에서 5회 이상 추천 받은 글을 모았습니다.

제목 300일 언저리에서...
작성자 정여사 조회수 790
추천수 5 등록일 2017-10-03
첨부파일 20170629_203929.jpg

2016년도 어김없이 가네요. 
쫌 더디게도 가고 가는걸 깜빡도 쫌 하고 그러지 
해가 쌓일수록 세월은 시간은 기하급수적으로 빨라지네요.

2016년은
20대초반이후로 몸도 맘도 가장 건강한 한해였던거 같고 
독하다는 말도 젤로 많이 들었던 한해였던거 같습니다.
절절이 원했던 금연이지만 시작이 쉽지 않았던 금연.  
어렵게 끊어낸 담배를 술김에 다시 필까 염려하여 술도 끊어내고. 

담배와 술 생각으로부터 멀어지기 위해 다른 집중할꺼리로 다이어트를 시작하고. 

단순해지고 심심해진 삶을 견뎌내기 위해 운동을 했네요. 거의 매일을 빠짐없이.

고백하자면..
금연의 사유가
건강과 돈과 가족때문이라고는 했지만
아마도 이런위대한일을ㅡㅡ;; 거침없이 해치우는데는
아버지의 죽음이 적지않이 영향을 미쳤을꺼라 봅니다.

살고 죽는거에 대한 구체적인 와 닿음.
어떻게 살아가야하고 
무엇이 가치있는 일이고
가족이란 

사랑이란 

나란...

기타등등 기타등등 
끊임없이 이어지는 어퍼스트로피들
사는게 허무하기도 하고 무의미한거 같기도 한 길 잃음.
무엇이든 아무거든 해야만할꺼 같은 불안.
예전처럼은 살면 안되겠다란 강박.

한마디로 이야기한다면 여지껏 철딱서니 없이 살다가
쪼꿈 아주 쪼꿈 철이 들었다는거죠 모.

나에게 금연은
때론 가볍고 경쾌하고 즐겁게 해나가는 금연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 무겁고 비장하고 결연하게 해나가는 금연이기도 했습니다.

그나저나 워쩌죠?


제가 해마다 새해 소망이 세가지가 있었는데


다 이뤄버렷네요.


금연 금주 다이어트

다음해앤 어떤 소망을 가져 보까요?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윗글은 제목대로 300일 기념으로 공마에 올리려던 글입니다.
긍데...시시해져서 걍 말았던 글이기도 하구요.

오늘  시간도 나고 안하던 술도 하고  글 한번 써보까 해서 드왔는데  

나의 금연일기에 이 글이 있네요.

새로 글을 쓰긴 그렇고... 덧붙여 써봅니다.
아직도 금연중이고 술은 조금씩 하고 있구요...얼마전부터...

아마도 술 안먹었음 이 글을 올릴 용기도 안났을 꺼 같아요.
다이어트는 아직도 진행중이구요. 작년 대비 12키로 감량했구요. 
모 만족한 감량은 아니구요 좀 더 감량 할려고 하고 있네요,

요즘 초심을 잃어, 

아니 술을 한잔씩 하다보니 담배 생각도 나고 그래서 다시 공마에 들락거리게 되네요. 
저 쫌 못되쳐묵어쬬? 지가 필요함 들락거리다 쫌 만만해짐 쌩까고...ㅡㅡ;;
지송함돠~!!
그래도 맘이 약해질땐 기댈때가 여기바께 읍네요.

참!! 저 금연 일년 기념으로다가 담배값 모아서 골드바 한다고 했는데...
골드바 안하고 한냥짜리 팔찌 했어요. 왜? 자랑질할라고요.ㅡㅡ;:

내년엔 걍 골드바나 금화로 할라고요. 팔찌 했는데 무서워서 못차고 다녀요,ㅡㅡ;;

약속대로 인증샷~ 짜잔~!!


아놔 바로 올리고 싶은데 사진이 왜케 크게 나오는지..

걍 파일첨부로다가.ㅡ.,ㅡ


?? 20170629_203929.jpg
 뭐지. 이 반가움은?
금연의 사유...
추천합니다.
Level 쌀집아저씨(37 일) 2017-10-03
 며칠전에...
제가 작년에 적었던 글들을 읽어보았더니...
(작년 한해동안...항상 제 맘속에) 혹시나 재흡연을 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을 하고 살았더라고요...

700일 즈음에 (거의 마지막) 고비를 한번 넘기고, 진정이 되었던 것 같구요.
천일 넘겼더니...
요즈음...공마에 글쓰는 것도 뻘줌해지네요!
(그래서 댓글만 달고 있습니다!)

얼마전...닥금연님의 글을 읽어보고 느낀건데...
(일부 사람들에게) 6~700일대 고비도 과정인 것 같더라구요.
(아~~~글고 보니...이양숙님과 찬우아빠님도 있었네요...)
Level 붕빠2(1016 일) 2017-10-03
 멋지세요. 즐금 응원합니다.
Level 하늘원기아빠(90 일) 2017-10-03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정여사님 추석 잘 보네세요~~~
Level 어진물고기(1594 일) 2017-10-03
 정여사님에 진솔한 고백 멋지십니다..ㅎㅎ!!
금연과 성공 과 보람은 이렇게 시작 되는것 같습니다
한가위 명절 풍요롭고 행복 하시고 무탈 하세요..^^
아~~~~잠깐!!
추천은 드리고 가려고요..ㅎㅎ!!
Level 석천(1157 일) 2017-10-03
 금연, 운동은  해내고 있는데.. 금주는 참 어렵네요.
Level 저개바라(34 일) 2017-10-03
 1년 
선명한 황금팔찌가 
참 이쁘네요 ㅎ
재미있게 읽습니다.
Level 우장산(296 일) 2017-10-03